KCTA, 신임 회장으로 이래운 전 연합뉴스TV 보도본부장 선임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3.30 17:04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KCTA)는 제12대 회장에 이래운 전 연합뉴스TV 보도본부장을 선임했다고 30일 밝혔다. 신임 협회장 임기는 2024년 정기총회 개최일(통상 2월 말)까지 3년이다.


이래운 KCTA 신임 협회장 / KCTA
이래운 신임 회장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졸업 후 1986년 연합뉴스에 입사해 뉴욕 특파원, 경제 에디터, 편집국장을 거쳐 연합뉴스TV 보도국장과 보도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2008년 2년간 국회방송 자문위원회 부위원장, 2009년 관훈클럽 감사로도 활동했다.

이 회장은 취임사에서 "오랜 언론계 경험을 바탕으로 회원사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며 "케이블 업계가 직면한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CTA 관계자는 "이 신임 회장을 중심으로 통신·케이블 합종연횡, 유료방송 시장 점유율, VOD 콘텐츠 사용료, OTT 등 복잡하게 얽힌 업계 현안을 풀어나가는 데 힘을 모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