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박정호·이석희 각자 대표 체재로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3.30 18:38
SK하이닉스는 30일 이사회를 열고 박정호 부회장을 SK하이닉스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박정호 부회장과 이석희 사장, 2명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박 부회장은 기업문화 부문을 맡으면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과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찾는 데 주력하고, 이 사장은 기술과 제품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개발과 투자, 운영 등을 책임지게 된다"고 말했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왼쪽)과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 SK하이닉스
그동안 박 부회장이 맡은 이사회 의장은 하영구 선임사외이사(전 시티은행장)가 맡는다.

하영구 의장은 "급변하는 세계 반도체 환경에 맞춰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했다"면서 "SK텔레콤을 4년여간 경영한 박 부회장이 글로벌 ICT 생태계의 판을 짜고 선도해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 의장은 "이석희 사장은 D램과 낸드 등 주력 제품의 첨단 기술경쟁력 확보와 인텔 인수와 같은 후속 작업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SK하이닉스는 2021년부터 이사회 중심 경영체제로 전환했다. ▲미래전략위원회 ▲인사·보상위원회 ▲감사위원회 ▲지속경영위원회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등 사외이사 중심의 소위원회를 바탕으로 회사의 주요 의사결정을 내린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