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BMW·구글, 심해저 광물 채굴 중단 선언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3.31 17:11
삼성SDI가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심해저 광물 채굴(Deep Seabed Mining·DSM)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삼성SDI는 BMW, 볼보, 구글 등과 '심해저 광물 채굴 방지 이니셔티브'에 참여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 기업은 성명에서 심해저 광물 채굴(DSM)에 대한 모라토리엄(일시적 중단)을 지지했다.

삼성SDI 각형 배터리 셀 / 삼성SDI
심해저에서 광물을 채취하면 자연에 잠재적 영향을 미칠 수 있어 DSM을 통해 공급되는 자원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것이다.

삼성SDI 등 이번 이니셔티브 참여 기업들은 심해저 광물 채굴의 안전성이 입증되기 전까지 상업적 목적을 위한 광물 채굴에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삼성SDI는 글로벌 배터리 업계에서는 유일하게 이번 이니셔티브에 참여했다.

최근 세계 전기차 시장 급성장으로 코발트, 리튬 등 주요 광물에 대한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 육지를 넘어 심해 광물자원 활용 가능성에 대한 관심도 늘었다. 심해에서 광물을 채굴하면 심해 생태계와 생물 다양성이 파괴된다는 지적도 크다.

이니셔티브를 주도한 국제 환경단체 WWF(World Wide Fund for Nature)는 "심해저 광물 채굴은 막을 수 있는 재앙이다"라며 삼성SDI 등의 참여에 대해 환영을 표했다.

삼성SDI 관계자는 "앞으로도 책임감 있는 광물 채굴과 공급 방식을 통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실질적으로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