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美서 중고의류 재활용 캠페인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4.20 10:36
LG전자는 미국에서 중고 의류를 재활용하는 ‘제2의 생명(Second Life)’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LG전자 ‘제2의 생명(Second Life)’ 캠페인 소개 이미지 / LG전자
LG전자는 25일 로스앤젤레스(LA)를 시작으로 5월 9일까지 미국 내 7개 도시를 순회하며 중고 의류를 수거한다. 더 많은 사람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의류 수거 현장에서 중고 의류를 교환할 수 있는 행사도 연다.

회사는 이번 캠페인이 미국에서 발생하는 의류 폐기물을 감축해 환경보호에 기여하고, 의류가 필요한 단체에 중고 의류를 기부함으로써 지역사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LG전자는 LA에 스팀 기능을 탑재한 세탁기, 건조기, 스타일러를 갖춘 세탁 센터를 설치하고 수거한 중고 의류를 깨끗한 상태로 지역사회에 기부할 계획이다.

윤태봉 LG전자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부사장)은 "중고 의류 재활용 캠페인을 통해 의류 폐기물에 대한 인식을 높여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동시에 지역사회에도 도움을 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