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진 CFO "네이버웹툰, 미국 증시 상장 가능할 수도"

조경준 기자
입력 2021.04.21 15:12
"성장을 위해 네이버는 세계로 가야 한다. 네이버웹툰은 성장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당장 추가 자금 조달 계획은 없지만 사업이 안착하고 미국 투자자들에게 친숙해진다면 상장을 고려할 수도 있다."

박상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네이버웹툰의 미국 상장 검토 가능성을 내비쳤다.

네이버 웹툰
21일(현지시각) 블룸버그는 박상진 CFO를 인용해 네이버의 웹만화 플랫폼 네이버웹톤이 쿠팡처럼 미국 상장을 검토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또 네이버가 북미에서 웹툰과 웹소설 등을 통한 스토리텔링 사업을 강화하길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상진 CFO는 "네이버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기 위해 지난달 첫 거래 이후 달러 채권 판매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며 "미국 증시 기업 공개(IPO) 가능성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경준 기자 joj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