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지출 또 지출"…1117조원 규모 가족 계획 준비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4.23 10:19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돈 풀기에 여념이 없다. 올 초부터 감염병 극복에 1조9000억달러(약 2140조원)와 인프라 투자에 2조2500억달러(2500조원) 투입을 선언한 데 이어 이번에는 보육과 커뮤니티 칼리지(2년제 지역 전문대) 지원안을 포함한 1조달러(1117조원) 규모 가족계획을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바이든 트위터
21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8일 의회 합동연설 이전에 가족부양 계획을 공식 제안할 전망이다. 가족부양 계획에는 보육 자금과 유급 가족 휴가 프로그램에 각각 2250억달러(약 251조원), 보편적 유치부 교육에 2000억달러(약 223조원) 등이 배정됐다.

바이든 대통령이 1월에 취임한 후 제안한 3건의 부양책에 들어가는 총액은 무려 5조1500억달러(5760조원)다. 미국 2020 회계연도 연방정부 본예산(4조7900억달러)을 웃도는 금액이다.

그가 앞서 제안한 부양책이 아직 의회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3번째 부양책 역시 막대한 재정 지출이 필요해 공화당의 반발 등 난항이 예상된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