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첫 고성능 SUV '코나N' 선봬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4.27 16:00
현대자동차가 고성능 브랜드인 ‘N’의 첫 스포츠유틸리티자동차 모델인 ‘코나 N’을 공개했다. 기존 N 브랜드 라인업에 SUV의 실용성을 갖춘 모델인 코나 N을 더해 고성능을 추구하는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힌다.

27일 공개된 고성능 브랜드 N라인 SUV인 코나N의 서킷 주행모습 / 현대자동차
27일 현대차는 온라인을 통해 현대 N 데이(Day) 행사를 개최해 코나 N을 공개했다. 코나 N은 현대차의 첫 번째 고성능 SUV 모델이다.

코나 N은 2.0ℓ 터보 GDI엔진을 장착했다. 기존 대비 지름이 5㎜ 증대된 52㎜의 터빈휠과 2.5제곱밀리미터(㎟)만큼 면적이 증대된 12.5㎟의 터빈 유로를 적용했다. 실린더 블록의 형상과 재질 개선으로 엔진의 성능과 내구성도 끌어올렸다는 것이 현대차측 설명이다.

코나N에는 5500rpm부터 최대출력을 유지시켜주는 플랫파워 특성이 현대차 최초로 적용됐다. 기존 엔진들은 6000rpm부터 최대출력에 도달했었는데, 코나N은 가속 구간에서 주행 능력을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코나 N은 성능이 향상된 엔진 외에도 8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를 적용했다. 벨로스터 N보다 5마력과 4㎏f∙m만큼 성능이 향상된 최고출력 280마력(ps)·최대토크 40㎏f∙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일시적으로 터보 부스트압을 높여 출력을 향상시켜주는 ‘N 그린 쉬프트’를 작동하면 최대 290마력까지도 출력을 올릴 수 있다. 이로써 240㎞/h의 최고속도와 함께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단 5.5초만에 주파가 가능하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은 "N은 현대자동차 고성능 기술을 통해 양산차의 성능을 견인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성능을 원하는 고객의 요구에 발맞춰 끊임없이 도전하고 발전하겠다"고 말했다.

타이어는 피렐리 초고성능 타이어인 ‘P제로’를 장착했다. 주조휠과 19인치 초경량 단조휠도 선택할 수 있는데, 19인치 초경량 단조휠을 선택하면 주조휠 대비 차체 무게를 12㎏ 추가 절감 할 수 있다. 타이어의 노면 접지력을 높이고 보다 안락하면서도 동시에 민첩한 거동을 가능케한다.

급격한 코너링에서도 바퀴에 최적의 토크를 배분해 언더스티어(고속으로 코너링시 타이어가 접지력을 잃어 차가 바깥으로 밀려나는 현상)를 억제하는 전자식 차동제한장치(e-LSD)도 적용됐다. 현대차에 따르면, N라인의 주요 어필요소인 ‘코너링 악동’의 면모를 강조하기 위해 적용한 요소다.

코나 N은 기존 코나 대비 용접점을 36포인트 추가하고 차체 강성보강 구조물도 적용해 차량 강성을 증대시켰다. N브랜드인 만큼 고성능 특화 사양들을 마음껏 활용할 수 있도록, 기존 코나보다 강력한 주행성능 간 균형을 맞추기 위함이다. 대구경 브레이크 시스템과 고성능 마찰재가 적용된 패드 등으로 강력한 주행성에 맞서는 제동력도 구현했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은 "N은 지난 2015년 공개한 고성능 수소연료전기 컨셉카인 ‘2025 비전 GT’를 기점으로 지속가능한 퍼포먼스의 비전 실현을 목표로 발전해왔다"며 "전기나 수소연료, 혹은 두 기술이 융합된 고성능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움직이는 연구소 개념인 ‘RM’ 프로젝트를 적극 활용해 고성능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마하고 미래 고성능 전동화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