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렉키로나, 동물실험서 남아공 변이 치료 가능성 확인”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4.29 10:10
셀트리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항체치료제 렉키로나가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치료 효능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셀트리온은 국내외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진행한 ‘렉키로나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 효력 시험’ 결과를 미국 생물화학 및 생물물리 연구저널 BBRC에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셀트리온
셀트리온은 효력 시험에서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를 감염시킨 동물 몸 속에 렉키로나를 주입해 바이러스 감소를 확인했다. 야생형 바이러스 대비 치료 효과에서도 특별한 차이가 없다는 결과를 얻었다.

셀트리온은 렉키로나가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임상적으로 어느 정도의 효능을 보이는지 평가하기 위해 국내외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항원 결합력 시험과 세포중화능 시험, 동물 효능 평가 등을 진행했다.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의 세포중화능 시험에서 렉키로나의 중화능은 일관되게 감소했다. 하지만 야생형 및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 감염을 유도한 페럿에 인체 치료용량 수준의 렉키로나를 투여한 결과 상·하기도 호흡기내 바이러스 감소 속도에서 특별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셀트리온 측은 이에 대해 "세포중화능 시험에서 확인된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 중화능 약화가 임상적 치료용량에 있어서는 실제 호흡기내 바이러스 감소 효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이다"라고 해석했다.

셀트리온은 이번 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렉키로나가 남아공 변이에 감염된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데 충분한 치료 효능을 발휘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중간 결과를 기반으로 추가 시험을 진행해 렉키로나의 남아공 변이 대응 효과를 계속 검증하겠다"며 "후보항체를 활용한 신규 변이 맞춤형 칵테일 치료제 개발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