콤택시스템, 클라우드 강화위해 유상증자 단행

류은주 기자
입력 2021.04.30 09:32
아이티센그룹의 계열사 콤텍시스템이 클라우드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해 유상증자를 진행한다.

콤텍시스템은 채무상환자금 및 운영자금 확보를 위해 주주배정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유상증자를 통한 조달 자금은 527억원 규모다. 유입된 자금 중 427억원은 클라우드 장비 구입을 비롯 인력 충원 등으로 사용된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8월 5일이다

콤텍시스템은 2020년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 사업을 통해 매출액 2386억원, 영업익 18억원을 기록했다. 2020년 한해 동안 국회 등 공공기관과 금융권 엔터프라이즈 기업에 ‘시스코 웹엑스’ 기반의 영상회의 서비스 등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들을 구축하며 새로운 캐시카우를 확보했다. 회사는 현재 50여개 이상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다.

회사는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이 단순 공급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꾸준히 유지보수를 해야 하는 사업이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매출이 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콤텍시스템 관계자는 "현재 고객사들의 클라우드 서비스 요청이 증가함에 따라 그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유상증자를 결정하게 됐다"며 "클라우드를 비롯 신규 사업 장비 확충을 통해 새로운 고객사 유치 등 관련 사업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