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美 재무장관 "바이든 4000조원 지출안, 인플레 우려 없어"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5.03 10:58 수정 2021.05.03 10:58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계획한 4조달러(4400조원) 이상 막대한 지출안에도 인플레이션이 발생하지는 않으리라고 내다봤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 IT조선 DB
옐런 장관은 2일(현지시각) NBC방송에 출연해 바이든 대통령의 지출 계획은 향후 8년~10년에 걸친 장기플랜이기 때문에 인플레이션 우려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연방준비제도(Fed)가 인플레이션을 주시하고 있다"며 "인플레이션이 문제가 될 경우를 대비해 해결책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헬스케어와 교육, 사회안전망 등의 확충을 골자로 한 ‘미국 가족계획’과 물적 인프라에 초점을 맞춘 '미국 일자리 계획’을 공개했다. 두 계획의 지출규모는 총 4조1000억달러(약 4581조원)에 달한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