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령층 확대 "2분기 60~74세로"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5.03 18:59
60세 이상 고령층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2분기 시작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KTV 갈무리
정부는 2분기 접종 대상을 기존 65~74세에서 60~74세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2분기 고령층 접종 대상자는 494만명에서 895만명으로 늘어난다. 정 청장은 "코로나19 치명률과 위중증률이 높은 것을 반영했다"며 "60세 이상 연령층의 1차 접종을 조기에 실시해 고령층에서 감염을 줄이고 중환자 발생을 감소시켜 코로나19의 감염 위험도를 낮추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예방접종 예약은 나이가 많은 순으로 순차 진행된다. 70~74세 접종 대상자 210만5000명은 5월 6일부터 예약을 받고 27일부터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을 시작한다. 65~69세 283만8000명은 10일부터 예약을 해 27일부터 접종을 받는다. 60~64세 400만3000명은 13일부터 예약하고, 6월7일부터 접종한다.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 등 19만1000여명과 군 장병 45만2000명은 6월부터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젊은 층의 혈전 부작용 보고가 잇따라 나오면서 배제됐다. 당초 이달 시작하려던 만성중증호흡기질환자 1만2000명과 유치원, 어린이집, 초등학교 1·2학년 교사 36만4000명도 각각 이달 27일과 6월 7일부터 AZ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정 청장은 "앞으로도 예방접종 대상 확대와 접종 편의성 증대를 위해 총력을 다 할 예정이다"라며 "국민께서도 접종 순서가 오면 몸 상태가 건강한 날 적극적으로 예방접종에 참여해달라"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