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프랑스파스퇴르연구소, AI 신약개발 위해 공동연구팀 신설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5.21 14:32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와 인공지능(AI) 신약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와 ‘인공지능(AI) 접목 이미지 기반 신약개발 파스퇴르국제공동연구팀(Ai3D 파스퇴르국제공동연구팀)’ 신설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Ai3D파스퇴르국제공동연구팀은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이미지 기반 스크리닝 기술과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의 컴퓨터 생물학 분야 전문성을 접목해 차세대 신약개발 기술 개발이 목표다.

Ai3D파스퇴르국제공동연구팀은 초고속·대용량 스크리닝 플랫폼과 세포형태 분석법을 융합한 딥러닝 기법을 개발할 예정이다. 화학생물학과 구조생물학 등 다양한 연구를 결합하고 스크리닝을 통해 생성된 이미지를 분석·활용해 신약개발 스크리닝 기술을 보다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소장은 "국내 및 파스퇴르연구소 국제 네트워크 소속 연구진들의 전문성을 융합하고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신약개발 기술을 고도화해 혁신적이고 효율적인 치료제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