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웹툰, '카카오웹툰'된다

이은주 기자
입력 2021.05.26 11:19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올해 하반기 다음웹툰을 확대 개편해 ‘카카오웹툰’으로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카카오 콘텐츠는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웹툰’ 양 플랫폼을 운영한다. 카카오페이지는 웹툰과 웹소설을 중심으로 영화·방송·도서 등을 폭넓게 아우르는 종합 콘텐츠 플랫폼 역할을 맡는다.

카카오웹툰 심볼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카카오웹툰은 6월 7일과 9일 태국과 대만에서 우선 선보여진다. 하반기에는 국내에 정식으로 오픈한다. 이후 영어와 스페인어, 프랑스어, 독일어 등으로 서비스를 꾸준히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태원 클라쓰’, ‘나 혼자만 레벨업’, ‘사내맞선’, ‘나빌레라’, ‘승리호’, ‘경이로운 소문’, ‘취향저격 그녀’ 등 2차 창작 열기에 불을 붙인 대형 IP는 앞으로 카카오웹툰에서 즐길 수 있다. 신작 오리지널 IP 역시 ‘카카오웹툰’에서 서비스된다.

카카오엔터는 이를 위해 유저인터페이스(UI)를 개선한다. 새로운 UI는 각 웹툰 캐릭터의 입체적인 움직임을 통해 콘텐츠 내용을 직관적으로 전하는 방식이 될 전망이다. 기존에는
섬네일 여러개를 단순 나열하는 방식으로 보여줬다. 또 다음웹툰 제작진은 ‘카카오웹툰 스튜디오’로 재편된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카카오엔터는 지난 수년간 약 1조5000억원 이상의 투자를 통해 8500여개의 ‘오리지널 IP’를 확보했다"며 "세계 시장을 리드할 플랫폼 포뮬라 ‘카카오웹툰’을 개발했고, 일본, 북미, 동남아, 중화권 등 점진적으로 확장 중인 ‘플랫폼 네트워크’까지 구축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