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의 테슬라 리비안, IPO서 78조원 몸값 도전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5.31 10:53
제 2의 테슬라로 평가받으며 거대 기업 투자를 유치한 미국 전기차 기업 리비안이 기업공개(IPO)서 700억달러(78조원) 몸값 만들기에 나선다.

리비안에서 제작한 전기 픽업트럭인 R1T /리비안
29일(현지시각) 로이터와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전기트럭을 전문으로 하는 전기차 기업 리비안은 연말 기업공개상장을 추진 중이다. 리비안이 기업 공개를 통해 평가받길 원하는 금액은 700억달러로 국내 대기업인 네이버나 카카오의 시총보다 높다. 현대자동차그룹의 현대차와 기아 시총을 합친 것과 비슷하다.

리비안은 아마존과 포드 모터스로부터 투자금을 공급받고 있다. 이들로부터 3조원 규모 투자금을 유치하며 기업가치를 높이 평가 받아왔다. 1월에는 기업가치를 276억달러(31조원)로 평가받았다. 2월에는 리비안의 몸값이 올해 500억달러(56조원)를 가뿐히 넘길 것이란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리비안의 주력 모델은 미국의 인기 완성차 차종인 픽업트럭의 전기버전이다.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도 개발하고 있다.국내 배터리3사 중 삼성SDI의 배터리를 모델에 채용했으며,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미국의 대표 투자은행사인 골드만삭스와 JP모건 등과 함께 기업공개에 대한 협력을 추진 중이다.

로이터와 블룸버그에 따르면, 리비안은 기업공개 관련 내용에 대해 자세한 확답을 거부했다. 상장 협력사인 골드만삭스와 JP모건도 마찬가지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