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확인…AZ백신 접종 30대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5.31 15:31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부작용으로 꼽히는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사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은 31일 정례 브리핑에서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확정 사례가 1건 발생했다"며 "의료진이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진행해 현재 환자의 건강 상태에 큰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KTV
당사자는 취약시설에 종사하는 30대 남성이다. 지난달 27일 이 환자는 AZ 백신을 접종 받은 뒤 이달 9일 아침 심한 두통 증상을 보였고, 12일 경련을 동반해 입원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담당 의료진은 입원 후 진행한 검사를 통해 뇌정맥혈전증과 뇌출혈, 뇌전증 진단을 내렸다. 추진단은 "의료진이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시행한 결과 환자 상태는 호전됐다"며 "현재는 건강 상태에 큰 문제가 없다"고 전했다.

해당 의료기관은 지난 27일 이 사례를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했다. 추진단은 서울시에서 시행한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5월 30일 혈액응고장애자문단 회의를 열고 해당 남성의 사례가 임상적으로 혈소판감소성 혈전증 사례정의에 부합한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추진단은 피해 보상 절차를 거쳐 이 환자에 대해 신속한 보상을 할 계획이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