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GS샵·LG유플러스와 빅데이터 동맹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6.03 10:06
KB국민카드가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GS샵∙LG유플러스와 ‘이업종 데이터 융합 플랫폼’ 참여 등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GS샵과 LG유플러스가 참여하는 ‘이업종 데이터 융합 플랫폼’은 지난해 5월, KB국민카드와 AB180, 롯데백화점, 다나와, 중고나라, 티머니, 토파스여행정보 등 7개 기업이 제휴해 만든 고객 동의 기반 데이터 융합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은 현재 데이터 인프라 기업인 AB180이 운영 중이다. 각 참여 기업이 보유한 소비·쇼핑·검색·교통 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의 빅데이터를 결합해 초개인화 마케팅과 신사업 발굴에 활용하고 있다.

KB국민카드는 GS샵과 LG유플러스의 플랫폼 참여로 방대한 양질의 유통∙통신 관련 빅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GS샵∙LG유플러스의 참여로 플랫폼의 위상이 높아지고 참여 기업 협력 관계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플랫폼 참여 제휴사를 확대하고 데이터 기반 신사업 발굴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