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백신 파트너십 지원 TF 출범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6.03 18:5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정부가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단계적 전략 마련에 착수했다.

권덕철 TF 팀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3일 1차 회의 모두발언에서 "국내 백신 생산과 수급의 안정적 기반 확보뿐 아니라 글로벌 백신 허브로 도약하기 위해 복지부와 기재부, 과기정통부, 산업부, 외교부, 문체부, 중기부, 식약처, 특허청, 질병청 등 10개 부처로 구성된 TF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복지부
앞서 지난달 21일 한미 정상회담 당시 양국 정상은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는 미국이 가진 백신 기술 및 원·부자재 공급 능력과 우리나라의 백신 생산 능력을 결합해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늘리는 취지에서 이뤄졌다.

TF는 우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국내 백신 생산 역량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또 원부자재 국내 생산과 해외 공급을 지원해 해외 제약사들의 국내 투자 유치를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권 팀장은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으로 국내 백신 공급 기반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우리나라가 글로벌 백신 허브로 자리매김하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다"라며 "국내 백신 관련 기업이 연구·인력·설비를 공동으로 활용하는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 또 향후 미국 기업과의 협업 과정에서 국내 기업 간의 컨소시엄으로 시너지를 창출하겠다"고 전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