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2020년 영업익 41.8%↓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6.04 17:43
홈플러스는 2020회계연도(2020년 3월~2021년 2월) 실적 결산 결과, 재무구조가 개선됐으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감소했다고 4일 밝혔다.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홈플러스 2020년 매출은 6조9662억원, 매출은 933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6%, 영업익은 41.8% 감소했다.

홈플러스는 주력인 대형마트 사업부문이 코로나19 영향으로 부진했던 것이 전사 매출과 영업이익 하락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슈퍼마켓 사업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와 온라인 사업인 홈플러스 온라인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 30% 매출이 신장했다. 홈플러스는 오프라인 매장을 배송 거점으로 삼아 온라인 주문에 대해 ‘당일배송’하는 전략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홈플러스는 온·오프라인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홈플러스는 이를 위해 바이더웨이, KFC, 카버코리아 등 유통·소비재 기업에서 경력을 쌓은 이제훈 사장을 5월 10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