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비금융 신사업 전담조직 O2O 추진단 신설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6.06 09:00
신한은행은 비금융 신사업 추진을 본격화하기 위해 ‘O2O 추진단’을 신설했다고 6일 밝혔다. O2O(Online to Offline)는 전자상거래 및 마케팅 분야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연결되는 현상을 의미한다.

신한금융그룹 본사 / IT조선 DB
신한은행은 은행 고객에 한정된 접속자 수와 금융거래를 위한 접속 목적 등 은행 앱이 가진 태생적 한계를 극복하고자 ‘O2O 추진단’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은행이 직접 플랫폼을 운영해 금융-비금융 데이터 기반의 혁신 비즈니스를 발굴할 방침이다.

플랫폼 구현에 필요한 핵심 기능을 중심으로 조직을 구성하고 상품 소싱, 리스크 관리 등은 전문성 있는 은행의 기존 자원을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이후 서비스 확장과 플랫폼 개선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ICT 인력도 독립 배치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O2O 추진단’은 향후 인력과 예산, 시스템, 인프라 등을 완벽히 분리한 CIB(Company in Bank)으로 나아가는 것을 최종 목표로 삼았다. 이를 위한 첫 번째 과제로 지난 2020년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로 인가 받은 음식 주문 중개 플랫폼 구축을 전담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O2O 추진단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금융과 비금융을 연결해 혁신적인 비즈니스를 만들기 위한 진옥동 은행장의 의지에 따라 신설됐다"며 "은행 안의 스타트업을 통해 탄생할 차별적인 디지털 플랫폼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