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S 플레이드 플러스 생산 취소 알려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6.07 10:06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지난해 공개했던 테슬라의 최상위버전 모델인 모델S 플레이드 플러스를 생산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테슬라에서 생산하는 모델S 고성능 버전 차량인 모델S 플레이드 / 테슬라
6일(현지시각)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 CEO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모델 S 플레이드의 생산을 취소하기로 했다"며 "기존에 생산되고 있는 모델S 플레이드의 품질이 기대이상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델S 플레이드가 보유한 2초이내 시속 60마하(73.4㎞) 도달 능력은 현재 생산된 차량 중 유일무이한 것으로 성능을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덧붙였다.

모델S 플레이드 플러스는 모델S 플레이드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기획된 모델이다.
모델S 플레이드 플러스의 예상 재원은 1020마력에 완충시 최대주행가능거리 390마일(627㎞)정도였다. 5월 테슬라는 옵션 구성에서 플레이드 플러스를 선택사항을 비활성화했다.

테슬라가 모델S 플레이드 플러스의 생산을 취소하면서 모델S의 최상위 버전 모델은 모델S 플레이드로 남게될 전망이다. 모델S 플레이드는 최대 완충기 주행가능거리는 390마일(627㎞)로 똑같지만, 마력은 1020 마력 수준으로 모델S 플레이드보다 낮다. 모델S 플레이드의 가격은 11만9900달러(1억3300만원)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