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5세대 스포티지 내·외부 디자인 선봬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6.08 14:45
기아가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신형 스포티지의 내·외장 디자인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8일 기아가 공개한 신형 스포티지는 2015년 출시 이후 6년만에 새롭게 디자인한 5세대 모델이다. 차량 전면에는 검은색 테크니컬 패턴을 적용한 기아 특유의 호랑이코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LED 헤드램프가 연결됐다.

기아에서 내·외장 디자인을 선보인 준중형 SUV 5세대 신형 스포티지 / 기아
측면에는 스포티한 차체 실루엣에 볼륨을 더해 입체적인 느낌을 더했고, 후면에는 넓은 숄더에 좌우로 수평형 가니쉬와 리어램프를 연결했다. 전면과 통일감을 주기 위해 검은색 리어 범퍼와 독특하게 디자인한 스키드 플레이트(차량 범퍼 하단에 부착하는 범퍼 바디킷 부품)를 삽입했다.

차량 내부에는 12.3인치 계기판과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국내 준중형 SUV에는 최초로 부드럽게 곡면으로 디스플레이 화면을 연결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변속기로는 다이얼 타입의 전자식 변속기가 장착됐으며, 콘솔 위치를 높여 사용성을 강화했다는 것이 기아측의 설명이다. 동시에 회전형 컵 홀더를 적용해 콘솔의 수납 공간은 늘어났다. 사이드미러의 접합부는 A필러(차량 전면 유리창등 차체 앞부분 좌우 양끝 기둥)에서 도어 쪽으로 내려갔다. 계기판도 30㎜쯤 낮춰 운전자 시야가 조금 더 넓어졌다.

카림 하비브 기아 전무는 "이번 신형 스포티지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을 바탕으로 진보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과 실내공간을 완성했다"며 "앞으로도 도전적이고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기아 고객에게 영감을 주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