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15, 아이폰·갤럭시폰 간 페이스타임 지원

박영선 기자
입력 2021.06.08 16:21 수정 2021.06.08 18:18
아이폰과 갤럭시폰 이용자 간 페이스타임이 가능해지며, 아이폰에서 보고 듣는 서비스는 페이스타임 시 친구와 공유할 수 있다.

애플은 7일(현지시각) 온라인으로 진행한 ‘세계개발자회의(WWDC)21’에서 올 가을 선보일 iOS15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WWDC는 애플이 개발자를 대상으로 차기 운영체제(OS) 업데이트 내용과 기술 등을 공개하는 연례행사다.

iOS15에서는 페이스타임(FaceTime) 기능이 대폭 강화된다. 기존 애플 기기 사용자만 사용할 수 있던 것을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확대된다. 아이폰·아이패드·맥에서 페이스타임 통화 링크를 만들어 공유하면 안드로이드 기반 기기나 웹 브라우저에서 사용할 수 있다. 페이스타임 통화는 종단간 암호화로 보호해 개인정보가 침해를 방지한다. 종단간 암호화는 메시지 입력 단계부터 평문으로 저장하지 않고 모두 암호화하는 방식을 말한다.


페이스타임 중 애플TV 프로그램을 공유하는 모습 / 애플
페이스타임에는 셰어플레이(SharePlay) 기능도 도입된다. 셰어플레이로 페이스타임 영상통화를 하면서 보고 있던 앱화면을 공유하거나 애플뮤직으로 노래를 같이 듣고 애플TV로 영화를 같이 보는 것이 가능하다.

사용자가 일에 집중하는 데 돕도록 기기를 설정할 수 있는 ‘집중 모드’가 생겼다. 집중 모드는 알림과 앱을 필터링하는 기능이다. 사용자가 맞춤형 집중 모드로 기기를 설정하거나 온 디바이스 인텔리전스(기기 내 연산)를 활용해 메시지 등 알림을 받을 대상과 앱을 제안해주는 제안형 집중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집중 모드 제안을 활용하면 기기가 업무 시간, 취침 전 긴장풀기 등 사용자의 상황에 맞춰 제공한다.

iOS15의 맞춤형 집중 모드 설정 장면 / 애플
집중 모드를 하나의 애플 기기에서 설정하면 다른 애플 기기에도 자동으로 적용된다. 사용자들은 집중 모드 순간에 적용되는 앱과 위젯으로 홈 화면을 만들어 그 시간에는 불필요한 다른 앱 사용 등을 차단할 수 있다. 만약 사용자가 집중 모드로 알림을 차단하고 있는 경우 메시지 앱에 집중 모드 상태임이 표시된다. 다른 사람들에게 현재 연락이 불가능한 상태라는 점을 알릴 수 있다.

사진 속의 글자를 인식해 이를 복사할 수 있는 글자로 활용할 수 있는 라이브 텍스트 기능도 도입한다. 예를 들어 책 페이지를 찍은 사진 속 글자를 인식해 이를 복사하거나 상점의 간판에 적힌 전화번호를 인식해 바로 전화를 거는 것 등이 가능해진다.

라이브 텍스트 기능으로 사진 속 텍스트를 인식하는 모습 / 애플
스포트라이트 기능으로 위치, 사람, 장면, 사물별로 사진을 검색하는 것이 가능하다. 라이브 텍스트를 활용해 사진 속의 텍스트와 손글씨도 찾을 수 있다. 손으로 쓴 음식 레시피 사진을 라이브 텍스트와 스포트라이트 기능으로 검색하는 것이 가능하다. 연락처 검색 기능도 확대돼 해당 연락처와 나눈 최근 대화, 공유된 사진, 나의 찾기로 공유한 위치까지 보여준다.

개인정보보호 기능을 더 확대했다. 메일 개인정보보호로 이메일을 열어보았는지 여부를 발신자가 확인하지 못하도록 했다. IP 주소를 발신자에게 숨겨 발신자들이 사용자의 위치를 파악하지 못하도록 한다. 앱 개인정보보호 리포트를 제공해 기기에 설치된 앱들이 지난 7일간 위치·사진·카메라·마이크·연락처에 대해 부여한 접근 권한을 어떻게 사용했는지, 다른 어떤 도메인에 접촉했는지에 대한 내용을 알려준다.

앱에 부여된 접근 권한 사용 내역을 앱 개인정보보호 리포트 모습 / 애플
iOS 15의 개발자용 베타 버전은 WWDC 연설 직후 공개된 상태다. 일반 베타 프로그램은 7월 iOS 사용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새로운 소프트웨어 기능은 올 가을 아이폰6s를 비롯한 후속 기종을 대상으로 업데이트를 제공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박영선 기자 0su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