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中 겨냥한 공급망 강화 방안 발표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6.09 09:3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행정부가 새로 수립한 공급망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반도체, 배터리 등 핵심산업에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함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바이든 트위터
백악관은 8일(현지시간) 반도체와 배터리, 희토류, 제약 등 4가지 핵심 품목을 안정적으로 조달하기 위한 방안을 담은 보고서를 공개했다.

먼저 코로나19 이후 경제 회복을 앞당기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반도체 생산과 건설, 교통, 농업을 집중적으로 다루겠다는 방침이다.

무역대표부(USTR) 주도로 ‘무역기동대’도 신설하기로 했다. 미국 공급망을 훼손하는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찾아내고 대책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핵심은 중국 견제다. 대부분 중국에서 들여오는 자동차 필수 부품 ‘네오디뮴 자석’ 문제를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조사할지 검토하기로 했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국가 안보 위협 시 대통령이 의회 승인을 거치지 않고 고율 관세를 부과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 급성장하는 배터리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170억달러(19조원)을 즉시 투입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미국 내 생산량을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희토류 등 중국 수입에 의존하는 광물 자원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공급망 다변화를 시도하기로 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환경 및 노동 기준을 지키지 않는 적대국의 공급망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명시했다. 중요 의약품의 국산화를 위한 민관 컨소시엄도 구성하기로 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