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S 손잡은 KT, AI·클라우드·미디어 사업 확대

류은주 기자
입력 2021.06.09 10:09 수정 2021.06.09 10:09
디지털 플랫폼 기업(디지코)으로 변화를 꾀하는 KT가 글로벌 IT기업 아마존웹서비스와 손잡았다.

KT 로고(왼쪽)와 아마존웹서비스 로고/ 각 사
KT는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함께 AI, 클라우드, 미디어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 계약(SCA)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KT는 AI원팀 등을 통해 현대중공업, LG전자, KAIST, 서울대 등 국내 유수 기업 및 연구 기관들과 활발한 협력을 이어오고 있으며 이번 협력계약 체결은 해외 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첫 행보다.

KT는 AWS과 손잡고 ABC(AI, Big Data, Cloud) 기반의 디지털 플랫폼 사업과 미디어 사업의 본격적인 확대를 꾀한다.

KT AICC-아마존 커넥트 연계 B2B 서비스 준비

양사는 인공지능(AI)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을 진행한다. B2C, B2B를 아우르는 AI 솔루션과 기술에 대한 연구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해 양사의 AI 서비스 영역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KT는 한국 시장에서 290만명 고객 기반과 호텔, 아파트 등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고객 콜센터 운영 노하우에 AI와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한 AI 컨택 센터(AI AICC) 서비스를 국내 시장에 내놨으며, 목소리 인증, 챗봇, 가상상담원 등의 솔루션을 선보였다.

이를 기반으로 AWS의 옴니채널(다채널) 클라우드 컨택센터 서비스 ‘아마존 커넥트’와 연계한 다양한 B2B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KT-AWS 클라우드 통합솔루션 하반기 본격 마케팅

이번 협력을 통해 양사는 KT IDC 및 클라우드와 AWS를 연계한 최적의 클라우드 및 통합 관리 서비스를 선보인다. 하반기부터 엔터프라이즈 시장에서 본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네트워크, 클라우드, IDC를 갖춘 KT의 인프라와 AWS를 연계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출시는 대기업, 중견기업, 스타트업 등 B2B 고객에게 디지털 혁신(DX)를 접목하고 유연한 경영 인프라를 구성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KT는 설명했다.

KT와 AWS는 클라우드 사업 협력은 국내외를 아우르는 기업 고객들을 노린다. KT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던 국내 기업이 해외로 사업영역을 넓히는 경우 AWS 클라우드 솔루션을 접목하면 국내외 시장환경에 적합한 다중 호환 모드의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다.

역으로 AWS 클라우드를 도입한 해외 사업자가 국내시장에 진출할 경우 KT의 클라우드를 적용해 용이하게 한국에 맞는 사업환경 구축이 가능하며, 스토리지 및 데이터 처리부터 애플리케이션·게임 개발에 이르는 다양한 고객의 요구에 따라 솔루션 구성이 가능하다는 것이 KT의 설명이다.

KT는 AWS 파트너 네트워크(APN)에 합류해 고객들에게 KT와 AWS의 서비스를 통합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를 제공하는 등 서비스를 확대 강화한다.

미디어 협력 강화위한 TF 구성

양사는 KT 미디어 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필 데이비스 AWS 아시아태평양 및 일본 지역 부사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플랫폼 기업인 KT와 협력을 맺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KT의 오랜 노하우와 역량 위에 AWS가 제공하는 머신러닝, 아마존 커넥트,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와 기술을 결합해 많은 기업들이 사업 경쟁력을 높이고 혁신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KT는 고객의 삶의 변화와 다른 산업의 혁신을 리딩하는 디지털 혁신을 전면으로 내세우며 다양한 외부 협력을 진행하는 가운데 글로벌 IT기업인 AWS와도 전략적 협력을 체결을 통해 의미 있는 사업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KT의 기업가치를 높이고 디지코로서 글로벌 경쟁력을 키울 것이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