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현 삼성SDI 사장 “美 배터리 투자 준비 중”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6.09 13:40 수정 2021.06.09 14:40
전영현 삼성SDI 사장이 미국 배터리 시장 진출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이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21’에서 SK이노베이션 부스를 살펴보는 모습 / 이광영 기자
전영현 사장은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21’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 투자 여부를 묻는 질문에 "미국에서 조인트벤처(합작법인) 설립이나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며 "아직 결정된 건 없지만 시장 진출 준비는 잘하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전 사장은 미국 진출을 계기로 테슬라 등 새로운 고객사 공급도 염두에 두고 있냐는 질문에는 "(미국 진출에 대한) 대부분이 고객사 문제와 엮여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연내 미국 투자 계획을 발표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GM, 포드와 각각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배터리 업계에서는 삼성SDI도 조만간 글로벌 완성차와 합작법인 설립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