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식 과기부 차관, 5G 테스트베드 찾아 산업 육성 방안 논의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6.10 15:49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제2차관이 5G 단말·서비스 테스트 시설을 방문해 관련 기업과의 5G 산업 육성 방안을 논했다.

과기정통부는 조경식 제2차관이 10일 오전 경기 판교 기업지원허브에 있는 5G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조경식 제2차관이 문용식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장, 최영해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장과 함께 유동호 넷큐브 대표가 설명하는 5G 보안 솔루션을 살피고 있다. / 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는 전 산업 영역에서 5G 서비스를 융합, 확산하고자 판교 기업지원허브에 5G 코어망 시스템을 구축했다. 판교와 대전, 광주, 대구 등 전국 4개 거점 지역에 5G 기지국과 테스트 시설을 구축해 중소 제조사의 단말, 서비스 개발과 검증 단계를 살펴 완성도 높은 제품을 출시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진화하는 5G 국제 표준 등을 고려해 하반기에는 5G 단독모드(SA) 기반으로 테스트베드를 고도화할 예정이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이날 테스트베드 시설에서 산업 현장에 실증 중인 5G 기업 대상(B2B) 융합 서비스 시연을 봤다. 5G 융합 서비스 테스트베드 코어와 MEC, 기지국 등의 참관도 함께다. 5G 서비스를 담당하는 이동통신사, 중소 제조사 등과 5G 산업 육성 방안을 논하는 간담회도 진행했다.

조 차관은 "5G 융합 서비스 테스트베드가 많은 대학과 스타트업, 중소벤처 기업 등에 열린 테스트베드로서 역할을 다하도록 하겠다"며 "새로운 서비스와 기기가 확산하면서 5G 시장을 활성화하는 데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