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적도원칙 이행보고서 발간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6.11 17:39
신한은행은 시중은행 최초로 적도원칙 이행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적도원칙 이행보고서를 발간한 신한은행 / 신한은행
적도원칙이란 대규모 계획사업으로 인해 야기될 수 있는 심각한 환경오염, 생태계 훼손, 인권침해 등과 같은 환경·사회 리스크를 식별·관리하기 위한 환경 사회 리스크관리 프레임워크다. 지난 5월 기준, 37개국 118개 금융기관이 적도원칙을 채택하고 있다.

이번 이행보고서는 신한은행이 지난해 9월 시중은행 최초로 적도원칙에 가입 이후의 이행여부를 자체 평가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2021년 1분기까지 총 22건의 적도원칙 적용대상 금융지원을 검토했다. 그 결과 프로젝트 금융의 경우 B등급 2건, C등급 17건, 프로젝트 금융 자문서비스는 C등급 3건으로 모든 건이 적도원칙의 준수사항에 부합함을 확인했다.

신한은행 적도원칙 전담부서는 각 등급별 식별한 ▲환경·사회 리스크에 대한 관리계획 수립 여부 ▲주요 허가 및 승인취득 여부 ▲환경·사회 리스크에 대한 완화조치 여부 ▲시공 및 운영단계 온실가스 배출량 확인 ▲환경영향평가 관리계획 이행 등의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적도원칙 준수여부를 판단했다. 이를 통해 프로젝트에서 발생되는 부정적 환경·사회영향을 최소화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