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커머스 도전 카카오지만 폭발적 성장은 '글쎄'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6.16 06:00
카카오가 자회사로 분사시켰던 카카오커머스를 다시 품는다. 유통업계는 카카오커머스 합병이 카카오의 e커머스 시장 본격 진출 신호탄이라고 해석한다. 포털 사이트 이용자를 기반으로 e커머스 1위를 차지한 네이버가 카카오의 e커머스 진출 자극제가 됐다는 분석이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과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라이언 / 카카오
카카오는 최근 사내 임직원에게 카카오커머스 인수합병안 계획을 알렸다. 계획에 따르면 카카오는 빠르면 3분기 카카오커머스 지분 100%를 인수한다. 카카오커머스는 다음주 중 이사회를 열고 합병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15일 카카오 주가는 카카오커머스 합병 발표 후 전일 대비 1.4% 오르면서 시가총액(64조1478억원) 기준으로 경쟁사 네이버(63조5699억원)를 누르고 코스피 3위 자리를 차지했다. 증권업계는 카카오의 플랫폼 사업 전략이 네이버에 앞섰다고 분석했다. 커머스·콘텐츠·테크핀 등 핵심 플랫폼에서 카카오가 더 과감한 사업 추진을 보였다는 것이다.

카카오는 카카오커머스를 합병을 통해 e커머스 사업 시너지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커머스 한 관계자는 "양사 e커머스 사업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합병안도 그중 하나다"고 설명했다.

유통업계는 카카오가 커머스 조직 흡수를 통해 e커머스 시장 장악에 나섰다고 평가했다. 국내 1·2위인 네이버·쿠팡과 함께 3파전 구도가 형성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카카오커머스는 이미 카카오의 핵심 사업인 카카오톡과 연계한 e커머스 사업으로 성과를 내고 있다. 카카오톡 메신저를 통한 모바일 교환권 선물하기 기능이 소비자들 사이서 인기다.

카카오커머스는 카카오톡 기반 쇼핑 사업인 ‘선물하기', ‘쇼핑하기', 라이브커머스인 ‘카카오쇼핑라이브' 등의 사업 호조로 2020년 매출 5735억원, 영업이익 159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94%, 영업이익은 110% 증가한 것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들은 카카오가 별도 쇼핑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 아닌 카카오톡 안에서 e커머스 사업을 확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e커머스업계 한 관계자는 "카카오 입장에서는 별도의 쇼핑몰을 만드는 것보다, 국민 메신저로 자리잡은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커머스 사업을 확장하는 것이 더 효과적일 것으로 판단한다"며 "네이버가 포털로 e커머스 시장 1위를 차지한 것처럼 카카오는 카카오톡으로 e커머스 거래액을 높여갈 것으로 보인다. 결국 네이버의 e커머스 성공이 카카오에게는 자극제가 됐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카카오의 e커머스 사업은 단번에 성과로 이어지기 어려울 전망이다. 국내 3위를 노리겠다는 의욕은 있지만 성과물로 이어지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카카오가 쿠팡처럼 대규모 투자를 통해 물류센터를 확보하고 배송 시스템을 마련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결국 오픈마켓 형태로 운영을 해야 하는데, 시너지를 얻기 위해 별도 플랫폼이 아닌 카카오톡 내부에서 사업을 확장할 것으로 본다. 이 경우 빠른 성장은 기대하기 어렵고 완만한 성장곡선을 보여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