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 지원기관 선정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6.16 09:57
신한카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주관하는 ‘2021년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 지원기관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신한금융그룹 본사 / IT조선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은 빅데이터·AI 기술을 활용해 사회 현안을 해결하고, 비즈니스 혁신을 위한 제품이나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과기부 주관으로 2013년부터 매년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최종 12개 과제가 선정됐다.

신한카드는 ‘내·외국인 금융 소외계층에 대한 데이터 기반 금융포용 방안’을 주제로 데이터 보유사인 와이더플래닛, 전문개인신용평가업(비금융 CB) 1호 예비허가를 신청한 크레파스솔루션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모에 참여했다. 이를 통해 금융 거래 이력을 기반으로 하는 기존 신용평가체계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밖에 없었던 금융 소외계층을 위한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특히 금융 이력이 부족한 내국인과 금융 정보가 단절된 외국인으로 구분해 각각 특성에 맞는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새로운 신용평가 모형 개발을 통해 금융 소외계층을 위한 포용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금융 시스템의 포용성을 개선하고 데이터 경제를 선도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