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친환경 가게 정보 담은 오픈맵 선봬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6.18 10:21
당근마켓은 18일 이용자 참여로 모인 친환경 가게 정보를 기반으로 지도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당근마켓에 따르면 우리 동네 친환경 가게를 소개하는 캠페인 댓글 이벤트에는 5165개 댓글 참여가 이루어졌다. 이 중 일부 중복 매장을 제외한 3816곳의 가게가 친환경 지도에 등록됐다.

친환경 지도 / 당근마켓
친환경 지도에서는 가게 위치와 상호명 등 기본 정보부터, 해당 점포가 실천하고 있는 환경 보호 노력들을 확인할 수 있다. 친환경 포장재를 쓰거나 다회용기를 사용하는 가게, 친환경 농산물을 취급하는 가게 등 환경을 위한 노력들을 소개한다.

친환경 지도는 누구나 정보를 업데이트하고 수정할 수 있는 오픈맵 형태다. 지난해 ‘겨울간식’ 지도에 이어 두 번째 테마로 선보이는 소셜 지도다. 지도에는 없지만 공유하고 싶은 친환경 가게가 있다면 정보를 추가할 수 있다.

최정윤 당근마켓 마케팅팀장은 "친환경 지도는 환경에 대한 성숙한 시민 의식과 건강한 지역 사회를 함께 만들어가고픈 이웃들의 따뜻한 의지가 모인 결과물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