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G 위성통신 기술 실증 위해 부처간 협업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6.18 13:32
과기정통부가 관계부처와 손잡고 6세대 통신용 위성통신 사업에서 시너지 효과를 노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18일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상정한 ‘6G 시대를 준비하는 위성통신기술 발전전략'에서 초공간 통신 서비스 실증을 위한 관계부처 협력 방안을 내놨다.

6G 시대 초공간 서비스를 위한 위성통신망 구성도 / 과기정통부
앞서 과기정통부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민간 이동통신 표준화 단체인 3GPP 등 국제 통신표준화기구의 지상-위성 통합망 표준화 단계에 맞춰 2031년까지 총 14개의 저궤도 통신 위성을 발사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같은 계획을 위해 관계부처와 협력, 위성통신 선도망을 활용한 초공간 통신 서비스 실증을 추진한다.

해양수산부(해수부)와는 자율운항선박 원격제어시스템과 해상교통정보 서비스 실증 과정에서 과기정통부의 저궤도 통신위성 시범망을 활용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국토부)와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에서 진행하는 도심항공교통(UAM)의 통신 서비스 실증과 과기정통부의 저궤도 통신 위성 시범망을 연계하는 사업도 함께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위성통신 기술 개발과 함께 우주 검증 이력 확보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과기정통부, 해수부, 산업부 등 관계부처는 위성통신 기술과 서비스 실증을 추진함에 있어 긴밀하게 협력할 예정이다"며 "해상교통, 도심항공교통 등 위성통신을 활용하는 관련 산업의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