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국산품종 농산물 육성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6.21 09:59
현대백화점은 농촌진흥청과 업무제휴를 맺고 마늘·옥수수·고구마 등 국산 품종 농산물 판매를 확대하는 ‘H-시드뱅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국산 품종 농산물의 안정적 판로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올해 국산 농산물 매출을 지난해 2배 수준인 1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국산스리랑양파 / 현대백화점
H-시드뱅크 프로젝트는 농촌진흥청 산하 9개도(道) 농업기술원에서 개발·개량한 국산 품종 농산물 가운데 경쟁력 있는 우수한 상품을 발굴해, 상품 개발부터 판매까지 모든 과정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국산 품종 농산물은 외국산 품종 농산물과 달리 사용료(로열티)를 지급할 필요가 없어 농가 소득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설명이다.

현대백화점은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국산 품종 농산물을 도입한 농가와 ‘계약 재배’를 통해 생산된 물량을 전량 매입하고, 압구정본점 등 전국 16개 점포 식품관과 식품 전문 온라인몰 ‘현대식품관 투홈’을 통해 판매한다.

22일부터 전남 해남의 ‘단영 마늘’을 시작으로,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이 육성한 ‘애플멜론’, 옥수수 품종인 ‘황금맛찰’·’대학단’, 고구마 품종 ‘소담미’ 등 국산 품종 농산품 20종을 연내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국산 종자 개발과 상품화 과정에도 참여한다. 현대백화점 바이어가 농촌진흥청 국산 종자 개발에 ‘유통 전문 자문위원’으로 참여해, 소비자가 선호하는 맛·크기·색상·식감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신현구 현대백화점 식품사업부장은 "국산 품종의 경우 외래 품종과 달리 우리나라의 환경에 맞게 개발돼 생산성이 높고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맛과 식감도 갖추고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도입이 활성화되면 농가 소득 향상에도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장기적으로는 해외로 로열티를 지급하는 외국 품종을 대체하는 데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