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스포츠카용 배터리 합작사 설립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6.21 10:01
폭스바겐의 고급 스포츠카 생산업체인 포르쉐가 합작사 설립을 통해 배터리 생산에 나선다.

20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포르쉐는 이날 수천만유로를 투입해 독일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업체인 커스텀셀스와 합작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포르쉐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 터보 S의 주행 모습 / 포르쉐코리아
포르쉐는 슈투트가르트 지역에 연간 100㎿, 1000대 분량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가진 공장을 세운다. 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경주용 자동차 등과 같은 특수한 모델에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르쉐는 합작사 지분 중 83.75%를 확보할 계획이다. 2024년쯤 소규모 배터리 생산에 돌입한다.

올리버 블룸 포르쉐 최고경영자(CEO)는 독일 한 주간지와 인터뷰에서 새로 개발하는 배터리의 1회 충전 시간은 15분이 채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룸 CEO에 따르면 타이칸 배터리가 5%에서 80%로 충전되는데 22분30초가 소요된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