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25조 들여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 완료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6.21 18:29 수정 2021.06.21 18:52
현대자동차 그룹이 미국 로봇 전문 업체인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인수를 최종 완료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미래 모빌리티 사업 확장에 나서는 현대차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핵심 기술력을 제공하는 허브로 활용될 전망이다.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최종 인수 소식을 발표한 현대자동차그룹 / 현대자동차그룹
21일 현대자동차는 공시를 통해 12월 본계약 체결 이후 모든 인수 절차를 마치고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대한 지배 지분 인수를 최종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 가치는 11억달러(1조2500억원)쯤으로 인수결과 현대차그룹이 지분의 80%를 가져간다. 20%는 소프트뱅크 그룹의 몫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로봇 시장은 서비스와 인명구조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수요와 센서· 모터 등의 기술 발전을 바탕으로 급성장해왔다"며 "향후 정보통신기술(ICT) 기술 발전과 함께 더욱 확장될 전망인만큼 로봇 신사업을 통해 기술을 본격적으로 개발하고 고객에게 한 차원 높은 경험을 제공해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대해 ▲물류 로봇 ▲안내 및 지원 로봇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진입을 위한 자율주행(보행)과 로봇팔·비전(인지와 판단) 등의 기술 분야에서 종합적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핵심 기술력을 갖춘 것으로 판단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4족 보행 로봇 ‘스팟’과 2족 직립 보행이 가능한 로봇 ‘아틀라스’ 등을 개발해 주목을 받아왔다. 3월에는 창고·물류 시설에 특화된 로봇 ‘스트레치’를 선보인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로 로봇공학 분야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확보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업체로의 전략적 전환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율주행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및 스마트 팩토리 기술과의 시너지도 예상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보유 역량은 현대차그룹의 제조와 물류·건설 분야에서도 접목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통해 로봇 부품 제조부터 스마트 물류 솔루션 구축까지 로봇공학을 활용한 새로운 가치사슬을 창출하고,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글로벌 판매·서비스와 제품군 확장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