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기업 AI 인프라 구축 돕는 ‘AI 런치패드’ 선봬

최용석 기자
입력 2021.06.23 18:49
엔비디아가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 엣지에 걸쳐 기업들이 인공지능(AI) 기반 인프라와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등을 빠르게 구축하고 가속할 수 있는 ‘엔비디아 AI 런치패드(LaunchPad)’를 선보였다.

엔비디아 AI 런치패드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제공업체를 통해 제공하는 종합 프로그램이다. 기업들이 엔비디아의 하드웨어를 통해 구동하는 인프라 및 소프트웨어에 즉각 액세스함으로써 AI 라이프사이클을 간소화하도록 돕는 것이 특징이다.

엔비디아가 기업의 AI 인프라 구축과 활용을 돕는 ‘AI 런치패드’를 선보였다. / 엔비디아
먼저 디지털 인프라 전문기업 에퀴닉스(Equinix)가 자사의 ‘플랫폼 에퀴닉스’를 통해 글로벌 기업들을 상대로 AI 런치패드 프로그램을 최초로 공급한다. 기업 고객들은 플랫폼 에퀴닉스틀 통해 엔비디아 기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솔루션을 단 몇 분 만에 구축하고, 엔비디아의 거의 모든 AI 개발 플랫폼과 리소스에 접근함으로써 AI 훈련 및 추론 워크로드를 개발할 수 있다.

기업들은 에퀴닉스 외에 델 테크놀로지스와 레노버 등 유수의 업체가 제공하는 엔비디아 인증 시스템에서 AI 런치패드를 이용, 엔비디아의 핵심 AI 개발 허브인 ‘엔비디아 베이스 커맨드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다. 엔비디아 EGX 플랫폼에 구축된 이러한 업계 표준 서버들은 ‘VM웨어 v스피어’에서 엔비디아 AI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제품군을 실행하고,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서 AI 지원 엔터프라이즈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다.

또한, 기업들은 AI런치패드와 함께 선보인 매니지드 클라우드 서비스 ‘엔비디아 플릿 커맨드(Fleet Command)’를 통해 에퀴닉스의 분산 엣지 인프라 전반에 걸쳐 AI 애플리케이션을 안전하게 배포하고 관리할 수 있다.

엔비디아 AI 런치패드는 엔비디아 암페어(Ampere) 아키텍처 GPU 및 엔비디아 블루필드(BlueField) DPU로 구동되는 시스템을 활용한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AI 워크로드를 가속화하는 것은 물론, DPU가 제공하는 보안, 격리 및 성능 향상의 이점을 누릴 수 있다. 에퀴닉스의 첫 번째 엔비디아 AI 런치패드 제품군은 올여름 출시될 예정이다.

마누비르 다스(Manuvir Das) 엔비디아 엔터프라이즈 컴퓨팅 총괄은 "기업들은 AI를 쉽게 구축하고 배포하는데 필요한 리소스에 즉시 액세스할 수 있는 간단하면서도 포괄적인 솔루션을 찾고 있다"며 "AI 런치패드는 AI 라이프사이클의 모든 단계에서 완벽하게 자동화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와 소프트웨어를 통해 모든 기업이 AI를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최용석 기자 redpries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