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영국 크루 공장에 '장인팀' 투입한다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6.24 15:01
벤틀리모터스가 영국 본사 크루공장내에 장인들을 배치하는 엑셀런스 센터를 설치한다.

벤틀리모터스의 엑셀런스 센터 품질검사 전경 / 벤틀리모터스
24일 벤틀리모터스에 따르면, 엑셀런스 센터는 벤틀리모터스내 가장 숙련된 장인들이 선별돼 배치된다. 배치된 장인들은 영국 크루공장내 모든 벤틀리 차량의 마무리 작업을 맡는다. 장인으로 구성된 팀 미팅을 통해 최종 검수에 통과한 차량만이 고객에게 인도되도록 최종 검수 작업 역시 강화한다.

엑셀런스 센터에서는 각 모델 별로 500~650가지 항목을 검수한다. 검수 과정에만 2시간 이상이 소요된다. 매주 20대 차량을 임의로 선정해 심층적인 품질 테스트를 진행한다. 차량 품질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기 위함이라는 것이 벤틀리모터스측 설명이다.

피터보쉬 벤틀리모터스 생산담당 이사는 "모든 벤틀리 차량들은 수작업으로 생산되며, 동시에 최고 수준 기준을 적용해 품질을 관리하고 있다"며 "이번 엑셀런스 센터의 설치로 벤틀리만의 세밀한 기준이 더 정교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엑셀런스 센터에 투입된 숙련된 장인의 기술과 열정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등과 같은 최신 디지털 기술이 더해져 벤틀리 고객의 높은 기대 수준을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