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연 빙그레 회장, 백범 김구 선생 72주기 참배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6.27 11:09
빙그레는 27일, 김호연 빙그레 회장이 26일 치러진 백범 김구 선생 서거 72주기 묘소 참배 행사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묘소 참배는 코로나로 인해 추모식 대신 유가족 및 기념사업회 임직원을 주축으로 일부 인사들의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호연 빙그레 회장(오른쪽) / 빙그레
김호연 회장은 백범 김구 선생의 손녀 사위로서 가족들과 함께 참배를 했다. 그 부인인 김구 선생의 친손녀 김미 씨가 가족들과 함께 참석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김창룡 경찰청장 등의 인사도 묘소를 찾아 참배했다.

김구 선생은 1919년 3∙1절 직후 중국 상해로 망명해 대한민국임시정부 초대 경무국장(현 경찰청장)에 선임됐다. 이후 한인애국단을 조직하고, 한국광복군을 창설하는 등 조국의 독립을 위해 평생을 헌신했다.

김구 선생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정부는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