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구글·아마존 가짜후기 조사 착수

조아라 기자
입력 2021.06.28 09:23
영국 정부가 구글과 아마존을 상대로 가짜후기 단속을 제대로 이행하고 있는지 여부를 조사한다.

구글 본사 / 구글
25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영국 경쟁시장청(CMA)은 두 기업의 소비자 위반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CMA는 "온라인 소비자 수백만 명이 가짜 후기를 읽고 현혹될 수 있음을 우려한다"며 "몇몇 기업이 자신의 상품이나 서비스를 부각하려고 허위로 '별 다섯 개' 후기를 올리고, 법을 지키는 업체가 손해를 본다면 그것은 공정하지 않다"고 밝혔다.

CMA는 구글과 아마존이 가짜 후기를 올린 사용자와 업체를 적극적으로 단속했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가짜 후기를 방지하는 시스템 유무도 들여다 본다. 법 위반 소지가 있는 경우 가짜 후기를 방지하는 대책을 내놓거나 법정에 소환될 수 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두 기업은 CMA 조사에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CMA는 지난해에도 후기에 문제가 있다며 양사를 조사했다.

구글은 "우리의 방침은 후기는 반드시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작성돼야 한다는 것이다"라며 "이를 어기면 글을 삭제하고 사용자 계정을 차단하는 등의 조치를 한다"고 말했다. 아마존도 "소비자의 신뢰를 위해 우리 사이트에 올라오는 거짓 또는 대가성 후기를 차단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아라 기자 arch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