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에 거래중단 명령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6.28 09:45
영국 금융 규제당국이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영업을 금지했다. 바이낸스 영국법인 '유한회사 바이낸스마켓’이 영국 내 영업을 위한 어떠한 허가도 받지 않았기 때문이다.

바이낸스 서비스 이미지 / 바이낸스 홈페이지
27일(현지시각)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영국 금융행위감독청(FCA)은 바이낸스마켓이 FCA의 사전 서면 동의를 받지 않았다며 규제대상 업무를 수행할 수 없다고 했다. 또 바이낸스 측에 이 같은 명령을 받았다는 사실을 홈페이지에 공지하도록 했다. 아울러 FCA는 소비자를 상대로 가상화폐와 관련 상품에 대한 고수익을 약속하는 광고에 현혹되지 말라고 당부했다.

바이낸스 측은 "영국에서 운영 중인 바이낸스마켓은 별도법인으로 바이낸스 웹사이트로 투자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았기 때문에 직접적인 영향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