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부티크 편집숍 통해 명품 판매 강화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6.28 10:10
무신사는 정품 럭셔리 편집숍 ‘무신사 부티크’를 오픈하고 명품 카테고리 강화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무신사 부티크 로고 / 무신사
무신사 부티크는 무신사가 엄선한 글로벌 유명 럭셔리 브랜드 정품을 만나볼 수 있는 서비스다. 유럽, 미국 등 해외 브랜드 쇼룸과 편집숍에서 판매하는 100% 정품 상품만을 선보인다. 무신사가 정품임을 보증하는 ‘부티크 인증서’와 ‘보안 실’을 동봉한다.

무신사는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럭셔리 패션 시장에서 경험을 탄탄히 쌓아온 전문팀을 별도로 구성했다. 이들은 국내뿐 아니라 유럽과 미국 현지에서 지금 가장 트렌디한 브랜드와 상품을 선정해 소개한다.

현재 판매 중인 브랜드는 ▲프라다 ▲메종 마르지엘라 ▲생로랑 ▲질샌더 ▲보테가 베네타 ▲발렌시아가 ▲버버리 ▲톰 브라운 ▲오프화이트 ▲아미 등 총 15개다. 무신사는 올해 말까지 부티크 브랜드를 100개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용 편의성을 높인 배송 서비스도 제공한다. 오후 9시 전에 주문한 상품을 익일 오전 7시까지 받아볼 수 있는 새벽 배송 서비스는 서울 및 경기 일부 지역에 한해 무료로 진행한다. 이외 지역은 당일 출고를 진행해 오후 3시 이전에 주문하면 2~3일 이내에 받아볼 수 있다.

무신사 관계자는 "무신사 부티크는 정품 판매, 정확한 상품 정보 제공 등 무신사만의 강점을 적극 활용해 온라인으로도 명품 쇼핑을 걱정 없이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며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신진 브랜드도 제안해 소비자 구매 선택의 폭을 넓혀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