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클레이튼 블록체인 이사회 참여

조아라 기자
입력 2021.06.30 09:00
신한은행은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회사 그라운드X가 개발한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인 클레이튼의 거버넌스 카운슬(Governance Council, 이사회)에 국내 은행 최초로 참여한다고 29일 밝혔다.

신한금융그룹 본사 / IT조선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은 플랫폼 기술과 사업 등 방향과 안건을 결정하고 블록체인 생태계를 구성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LG전자, 셀트리온, 넷마블 등 30여개 글로벌 기업이 참여한다.

신한은행은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 참여를 통해 클레이튼 기반의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를 고객에게 빠르고 다양한 방식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동시에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더욱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그 동안 클레이튼 기반의 다양한 기술 개발 및 협력 사업을 진행해왔다. 2019년 개인 키 관리 시스템(PKMS)을 개발해 신한 퓨처스랩 기업의 태양광 발전 분야에 시범 적용했다. 2020년에는 블록체인 대출 자격 증명 서비스를 개발해 신한 닥터론에 적용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블록체인 거버넌스 카운슬 합류를 통해 클레이튼의 퍼블릭 블록체인 인프라를 기반으로 새로운 형태의 금융생활 서비스를 시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지난 4월 헤데라 해시그래프(Hedera Hashgraph) 글로벌 블록체인 이사회에도 국내 은행 최초로 합류해 활동 중이며 블록체인 서비스 도입 및 생태계 조성을 주도하고 있다.

조아라 기자 arch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