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H·KT엠하우스 합병법인 출범, ICT강점 살려 유통 경쟁력 확보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6.30 10:00
KTH와 KT엠하우스의 합병법인인 케이티알파(kt alpha)가 7월 1일 공식 출범한다. kt alpha는 30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디지털 커머스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kt alpha는 ‘소비자 맞춤 커머스 컴퍼니’를 핵심비전으로 제시했다. ▲모바일-TV 전방위 플랫폼 연계 및 버티컬 신사업 확대 ▲그룹 시너지 기반 커머스∙광고 연계 플랫폼 및 D2C 커머스 강화 ▲커머스 솔루션 플랫폼 중심 B2B2C 사업확장을 주요 전략으로 삼아 커머스의 새로운 판을 열겠다는 것이다.

정기호 kt alpha 대표 / KTH
kt alpha는 기존 ICT인프라 및 기술역량, TV 및 모바일 커머스 분야에서 보유한 강점을 토대로 커머스 시장환경 변화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새로운 유통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정기호 대표이사가 겸임하는 나스미디어와 자회사 플레이디의 광고∙미디어커머스 역량을 kt alpha의 사업과 연결해 기존 서비스들 간의 시너지를 창출하고, 새로운 커머스 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추진한다.

단순 홈쇼핑 시장에서의 경쟁을 뛰어넘어 KT그룹이 선언한 디지털플랫폼기업(디지코)으로서의 주요 성장사업인 ‘커머스’를 대표하는 통합 커머스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여 기업가치를 한층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정기호 kt alpha 대표이사는 "KTH와 KT엠하우스가 각각 B2C인 T커머스, B2B인 모바일쿠폰 사업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루고 있지만, 이미 경계가 허물어진 시장에서 개별사업자로서의 경쟁력보다는 합병을 통해 새로운 사업기회와 더 큰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며 "양사의 기존 경험과 경쟁력을 기반으로 커머스의 판을 넓히고, 연결하고, 뒤집어서 디지털 커머스의 새로운 장을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