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삼성엔지니어링, B2B 플랫폼 구축 맞손

류은주 기자
입력 2021.07.01 10:02
네이버클라우드가 삼성엔지니어링과 손잡고 엔지니어링 업계에 클라우드 기반의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한다.

문덕규 삼성엔지니어링 솔루션사업본부장(왼쪽)과 김태창 네이버클라우드 사업총괄 / 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클라우드는 6월 30일 삼성엔지니어링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솔루션 기반 글로벌 B2B 플랫폼 구축 협업’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서울 강동구 상일동 GEC에서 진행된 체결식에는 네이버클라우드 사업총괄 김태창 전무와 삼성엔지니어링 솔루션사업본부장 문덕규 전무 등 양사 최고 실무진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삼성이 개발한 DT 기술솔루션의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적용 및 개발이다. e커머스 플랫폼도 공동 구축하기로 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최신 클라우드 컴퓨팅 자원과 자사만이 보유한 e커머스 경험을 활용해 삼성엔지니어링이 글로벌 기술솔루션 기업으로의 도약에 있어 윤활유 역할을 맡겠다고 전했다.

양사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과 삼성엔지니어링이 DT 기반으로 개발 중인 다양한 기술 솔루션을 연계해 이용자들이 솔루션을 편리하게 설치 및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다년간 DT 기술솔루션 개발에 투자한 결과, 설계 자동화 솔루션, 3D 관련 솔루션 등 다양한 성과를 내고 있으며,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클라우드를 통해 외부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인공지능(AI), 애널리틱스,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에 이르기까지 기업의 니즈에 맞춘 솔루션을 제시한다. 이번 삼성엔지니어링과의 협업 또한 콘테크(건설기술) 분야의 새로운 혁신 사례를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네이버클라우드가 가진 e커머스 경험과 기술을 적극 활용해 플랜트 건설자재 e커머스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우선 시장성이 좋은 아이템을 선정해 시범 진행하고, 사업성이 확인되면 품목과 네트워크를 점차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네이버클라우드의 경우 삼성전자, 풀무원, 오아시스닷컴 등 B2C e커머스 플랫폼 운영을 지원하며 대규모 트래픽 부하분산 및 유연한 인프라 구축 기술력을 검증했다. 이를 B2B까지 확대해 제공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삼성엔지니어링은 사업규모에 따라 인력이 투입되는 과거 방식을 탈피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많은 사용자들을 시장에 참여시키고 사업도 키울 수 있는 구조로 변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문덕규 삼성엔지니어링 솔루션사업본부장은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성과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사업화할 계획이다"며 "이를 통해 콘테크 시장을 선점하고, 나아가 글로벌 기술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창 네이버클라우드 전무는 "네이버클라우드는 글로벌 수준의 인프라와 기술력으로 산업군을 막론하고 다양한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며 "삼성엔지니어링에 최적화된 IT 기술을 제공해 성공적인 DT 비즈니스 파트너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