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 사장 "배터리 계열사 분리 검토"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7.01 10:43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계열사의 분리를 검토한다. 지주회사로써 친환경 사업 포트폴리오 개발을 주도하는 역할을 수행하면서, R&D와 M&A 등 대외적 기업 성장에 집중하되 향후 분할되는 자회사들의 독립적인 경영을 장려할 전망이다.

SK이노베이션 스토리데이에서 향후 지주회사 역할과 그룹사 운영 계획을 밝힌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대표 / 이민우 기자
1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 스토리 데이 발표를 통해 배터리 사업과 석유 개발 분야의 분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자회사별 IPO를 통해 R&D와 M&A 등 사업 확장을 위한 자금 수혈을 꾀하고 지주회사로써의 SK이노베이션과 자회사 간의 역할 분담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그룹 내 배터리 분리막 사업을 담당하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기업공개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기업공개를 통해 2조2500억원 금액을 유치하는데 성공하며 올해 상반기 최대어로 자리매김하는 데 성공했다.

SK이노베이션에서 배터리 사업 분할을 시사하면서, 오늘 SK이노베이션 주가는 장중 6.26% 하락했다. SK배터리가 SK이노베이션의 ‘카본 투 그린(Carbon to Green)’ 사업의 핵심 역할을 담당하는 만큼, 물적분할이 지주회사로 남는 SK이노베이션의 수익성의 하락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심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은 앞으로 지주회사로써의 역할에 집중하며, 분할되는 자회사에 대한 독립적인 경영도 장려할 뜻을 밝혔다.

김 사장은 "글로벌 R&D 인력을 2배로 늘리는 한편, 수도권 내 R&D센터를 통해 위치 경쟁력 강화에도 나서겠다"며 "SK이노베이션은 지주 회사로 역할에 중점을 두고 연구개발과 새로운 사업발굴 등 M&A를 통해 제 2와 3의 배터리와 분리막(LiBS) 사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