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면세점, 친환경 K브랜드 키운다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7.04 11:55
현대백화점면세점이 국내 중소기업이 만든 친환경 브랜드 육성 지원사격에 나선다.

국내 친환경 브랜드 육성에 나선 현대백화점면세점 / 현대백화점
4일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서울산업진흥원·글로벌 인플루언서 유닛(GIU)와 3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친환경 브랜드 판로 지원을 위한 '마이 그린 듀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서울산업진흥원은 상품력은 우수하나 판로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친환경 브랜드 발굴에 나선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홍보와 판로 지원을 담당하며 GIU는 인플루언서를 통한 마케팅을 진행하게된다.

5일부터 현대백화점면세점은 9월 30일까지 동대문점 13층에서 ‘마이 그린 듀티’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팝업스토어에는 비건 스킨케어 브랜드 ‘물들임’과 한국 비건 인증 획득 뷰티 브랜드 ‘소소한’·친환경 삼베 마스크 브랜드 ‘베마’ 등 서울산업진흥원에서 선별한 3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또한 9일까지 총 5일간 네이버 쇼핑 라이브에서 친환경 브랜드를 판매하는 라이브 커머스도 진행한다. 행사에는 GIU소속 인플루언서가 참여해 상품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18일부터 22일까지는 중국 한류 플랫폼 ‘한극TV’앱에서도 라이브 커머스를 진행해 중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국내 친환경 브랜드의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다.

현대백화점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브랜드 중 고객 반응이 좋은 브랜드는 현대백화점면세점에 정식 입점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된다"며 "향후에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