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LG에 1000억 지분투자 받았다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7.04 16:50
카카오모빌리티가 LG마그나 E파워트레인 출범으로 본격적인 전장사업 공략과 미래차 영향력 확장에 나선 LG에게 1000억원의 지분투자를 받았다.

LG로부터 1000억원 지분투자를 받은 카카오모빌리티 / 카카오모빌리티
2일 LG는 공시를 통해 카카오모볼리티에 1000억원을 지분 투자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 플랫폼 기반으로 다양한 이동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금호익스프레스 등 과 협업하여 법인대상 셔틀버스 서비스 등 택시 등에 이어 모빌리티 서비스 영역을 빠르게 확대중이다.

카카오모빌리티에 대한 LG의 이번 투자는 카카오모빌리티와 LG간 협력으로 이루어질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주행 데이터 확보·배터리 교환 등을 고려한 차원이다. LG전자의 전기차 충전 솔루션 등 관련 사업에서 미래모빌리티 분야에 대한 신사업 발굴 기회를 모색하고 잠재적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 배터리의 제조부터 활용, 재사용까지 이어지는 생애주기별 관리와 진단 서비스인 ‘BaaS’ 사업 역량을 강화중이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전기차 충전 상황 모니터링 원격 제어·진단 등 충전소 통합관리 솔루션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카카오모빌리티와 LG는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협력 방안을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향후 LG배터리와 전장 관련 역량과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 역량을 결합해 신사업 기회를 공동 개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LG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모빌리티 플랫폼 비즈니스 상에서 고객 접점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협력 관계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양사 역량을 결합해 국내 전기차 생태계 성장을 도모하고 미래 모빌리티 분야 기술 혁신을 주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