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한화큐셀과 가정용 에너지 시장 공략

이광영 기자
입력 2021.07.05 09:35
삼성전자가 한화솔루션 태양광 사업 부문 한화큐셀과 가정용 에너지 솔루션 사업 분야에서 협력한다.

삼성전자와 한화큐셀은 2일 서울 중구 소재 한화그룹 본사에서 ‘제로 에너지 홈(Zero Energy Home)’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왼쪽)과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사장)이 2일 서울 중구 한화그룹 본사에서 ‘제로 에너지 홈(Zero Energy Home)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삼성전자
양사는 가정에서 직접 생산한 에너지를 사용해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제로 에너지 홈 구현을 위해 양사 플랫폼 연동, 기술·인력 지원 등 다양한 부문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양사는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은 유럽과 미국 등 선진 시장을 중심으로 협력을 시작하기로 했다.

한화큐셀이 일반 가정용 태양광 모듈과 ESS(에너지저장장치)를 통해 전력을 생산·확보하면, 삼성전자가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를 기반으로 다양한 스마트 가전제품에 소모되는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해주는 시스템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은 "미국과 유럽에서 가정용 에너지 시장을 본격 공략하겠다"며 "스마트 가전과 스마트싱스 플랫폼을 함께 보유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한화큐셀의 태양광 에너지 솔루션이 결합하면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양사가 협력해 경쟁력 있는 에너지 절감 솔루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 간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가정용 에너지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지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