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배송 최적화로 월540㎏ 탄소 저감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7.08 15:21
CJ프레시웨이는 올해부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 일환으로 ‘그린 저니(Green Journey)’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캠페인 이미지 / CJ프레시웨이
캠페인은 단체급식과 카페 점포의 탄소배출 및 폐기물을 저감하는 환경보호 활동이다. ▲식자재 배송 효율화 ▲저탄소 및 비건 메뉴 운영 ▲일회용품 사용 절감 ▲잔반량 감축 등의 내용을 담았다.

CJ프레시웨이는 6월 한 달간 단체급식 점포 38곳의 식자재 배송 횟수 최적화를 통해, 배송 거리를 이전 보다 1553㎞를 줄이며 540㎏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감축했다고 설명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캠페인을 계기로 식자재 유통부터 단체급식 등 푸드서비스 사업 전반에서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탄소배출 및 폐기물 저감 활동을 점차 확대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