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AI 자동분류시스템 물류센터에 도입

김형원 기자
입력 2021.07.09 09:32
이마트24는 9일 평택물류센터에 최첨단 지능형 자동분류시스템을 도입해 물류 업무효율성 개선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자동화 설비 전문업체 에스에프에이(이하 SFA)가 자체 개발한 것으로, 상품에 부착된 바코드를 인식하지 않아도 인공지능(AI)이 스스로 상품의 종류와 수량을 자동으로 분류하는 것이 특징이다.

평택물류센터 / 이마트24
기존 물류센터에서는 스캐너로 상품 혹은 별도 부착된 라벨의 바코드를 인식하는 방식을 사용한다. 하지만, 유통업계에서는 취급 상품의 종류가 많고, 포장 상태나 포장 방법에 따라 그 형태도 다양해 바코드 위치도 제 각각인 탓에 추가적인 인력 투입이 필요하고 상품 분류 효율도 떨어진다는 지적이 이어져 왔다.

이마트24는 SFA와 손잡고 기존 자동화 시스템에서 한발 더 진보된 자동분류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마트24는 평택물류센터에 도입한 자동분류시스템이 AI기반 광학문자인식(OCR)시스템을 통해 상품에 있는 문자, 외형, 색상 등 특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바코드 없이 상품을 정확하게 점포별로 분류한다고 설명했다.

또, GTP(Goods To Person), DPS(Digital Picking System) 등 물류센터 업무를 자동화, 시스템화해 무서류화(Paperless) 물류센터를 실현했다.

이마트24는 2023년까지 평택물류센터와 같은 자동화 물류센터를 경기북부와 영남 지역에 2곳을 추가로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백지호 이마트24 상무는 "물류 업무 효율화 및 근로 환경 개선을 위해 최첨단 물류 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며 "지속적인 점포수 및 물동량 증가에 대비하여 물류센터 자동화 및 시스템에 지속적으로 투자를 진행해 선진 물류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