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맵, 한전과 손잡고 전기차 충전 경쟁력 강화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7.12 12:36
티맵모빌리티가 한국전력과 손잡고 전기차 충전기 인프라 경쟁력 확대에 나선다.

이종환 한국전력 사업총괄 부사장(왼쪽)과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 / 티맵모빌리티
12일 티맵모빌리티는 한국전력과 ‘전기차 충전 협력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양사는 전기차 충전서비스 확대를 위한 공동사업을 수행한다. 티맵모빌리티 입장에서는 한국전력의 국내 최대 충전소 인프라인 차지링크(ChargeLink)를, 한국전력은 국내 내비게이션 시장 점유율 1위 T맵 플랫폼을 활용해 국내 전기차 운전자들의 편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

차지링크는 한전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개방형 로밍 플랫폼이다. 충전사업자 간 로밍 중개를 통해 서로 다른 업체의 충전소 간에도 결제가 가능하도록 한다. 양사는 두 플랫폼을 연계해 전기차 충전 뿐 아니라 다양한 관련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영역에서도 협력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T맵 내비게이션·한전 차지링크 연동을 통한 충전소 검색과 결제 등 통합 서비스 개발 ▲T맵 주차 연계 전기차 충전·주차 통합 요금할인과 간편 결제 서비스 개발 ▲공용 충전인프라 B2B사업 ▲이동데이터 기반 최적 충전소 입지분석 ▲전기차 유연성 자원화 사업 ▲K-EV100 이행을 위한 충전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전기차에 특화된 T맵 서비스는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충전소 최적경로 탐색부터 실시간 충전소 상태 조회와 충전소 리뷰·피드백을 비롯해 대기시간 예측과 구독형 EV 멤버십 등 기능들이 순차적으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는 "전기차 충전사업은 모빌리티와 에너지 사업이 교차하는 영역으로, 가장 편리하고 지속가능한 충전 서비스를 만들어 내는 데에 한전과의 긴밀한 협력은 필수적이며, 앞으로 모빌리티와 에너지를 아우르는 포괄적 생태계 조성에 양사간 협력이 핵심적인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